최근 [디 워(D-War)]이 드디어 개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예고편이 나오면서, 아주 많은 얘기가 있습니다. 그 중에는 옹호와 숭상도 있고, 비난과 깜도 있는데요. 문제는 그렇게 수많은 이야기들 중 단 하나도, 어떻게 심형래가 감독으로써 [디 워]를 만들게 되었는지에 대한 사항, 즉 그의 영화사에 대해 다루지 않거나 혹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물론 역사를 다루는 경우도 있지만 거의 피상적으로 '이름'만 나열할 뿐, 정말 그 영화를 보기나 했는지 어쩐지 의심스러운 상황이 너무 많아요. 제 평생 심형래 사장님에 대한 글을 다시 쓸 날이 올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간단하게 한 번 다시 적어봅니다.

저는 [용가리 1999] 시절 심형래 사장님 작품 관계로 MBC 취재에 '팬' 내지 '전문가' 자격으로 2회 출연했고, 저 개인적으로 심형래 사장님 여러번 대면한 적이 있으며, 캐나다의 아시아 영화 웹진 KFC CINEMA에 [Yonggary, Success or Failure?]라는 칼럼을 기고한바 있습니다. 이 경력을 소개하는 이유는 제가 앞으로 쓰는 글에 신빙성을 더하기 위함이지, 그 외의 이유는 딱히 없습니다. 더불어 [용가리 1999]는 3번 - [업그레이드 용가리] 2번이나 봤으며, 그 전의 메이킹 단계 영상도 여러차례 봐왔고, 용가리 관련 미국 DVD - 홍콩 VCD - 대만 DVD - 한국 VHS - 한국 OST를 갖고 있습니다. (그 외 심형래 사장님 관련 경력은 칼럼 몇 개가 나올 분량이니 쓰지 않겠음.)


>>> [Yonggary, Success or Failure?]의 간단한 정리. (2001년 작성.) <<<

[용가리 1999]를 많이 바꾼 [업그레이드 용가리]가 나온 2001년을 기점으로 볼 때, 심형래 사장님은 '한국 영화의 파이오니어'거나 '엄청난 사기꾼'이라는 2가지 상반된 평을 받고 있었습니다.

심형래 사장님과 영구아트무비에 대한 역사는 따로 쓸 테니 일단 넘어가고...

[용가리 1999] 10분짜리 프로모 영상이 나왔던 그 시절, 국내외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았던 것은 사실입니다. 2001년 11월 9일 야후 기준으로 'Yonggary'를 검색하면 결과가 415개 나왔는데, 그 목록을 보자면 영구아트무비 홈페이지 - 홍콩(대만)제 VCD 판매처 - 그걸 사서 본 사람들의 리뷰가 실려있었습니다. 그리고 당시 리뷰 페이지는 '칭찬'의 비중이 높았죠. 여기저기 배급도 세계적으로 되어서, 미국 - 일본 - 프랑스에 DVD가 나왔고, 심지어 아르헨티나에 VHS가 출시되기도 했습니다. 나름대로 널리 퍼진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치명적인 문제가 있었습니다.

- 돈을 벌지 못했다.

영구아트무비와 심형래 사장님은 '작품성보다는 상업성'을 강조하고, 실제로 세계적으로 팔려나간 것도 사실이지만, [용가리]를 통해 실제로 번 돈은 별로 없습니다. 이유는 여러가지인데요.

먼저
[용가리 1999]는 한국에서도 극장에서 많이 봤지만, 실제 수출에 사용한 [업그레이드 용가리]는 망했습니다. 미국 영화도 그쪽 흥행이 좋아야 수입 가격이 높아지듯, '한국내 개봉 성적'이 수출가에 당연히 영향을 미칠텐데요. 이래서야 딜 할때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홍콩의 VCD가 한국 극장 개봉 직후 나와버려서, ebay를 통해 전 세계로 팔려나갔습니다. 그게 미국판 DVD가 나오기 6개월 전이죠. 정말 코어 마니아들은 일단 홍콩판 VCD를 다들 질러버렸을 것이고, 당시 발견할 수 있던 리뷰의 거의 대부분은 이 홍콩제 VCD에 기초하는데, 극장 개봉보다는 DVD 등의 판매가 주력을 이룰 [용가리]의 수출에는 치명타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

게다가 수출에 '사기'를 당했습니다. 미국판 DVD [렙틸리언(Reptilian)]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영구아트무비나 심형래 사장님은 상당히 작은 비중으로 나와요. 대신 배급사 이름인 MFI(Media Film International)가 큼지막하게 나오는데... 그 이유는 MFI가 [용가리]의 국제 판매를 책임진 회사라 그렇습니다. 문제는 이 회사 거의 유령회사라서, IMDB에서 검색해봐도 [용가리] 외에는 기록이 거의 나오질 않아요. '낚였다' 수준입니다.

더불어 '마켓'은 아주 많이 다니던 심형래 사장님, 엉뚱하게도 해외의 '팬 행사'는 하나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항상 '팬'과 '마니아'를 강조하던 것과 엉뚱하게 미스매치가 되는데... 아는 분들도 많겠지만 미국의 마니아 행사 - 컨퍼런스는 규모가 상당히 크고 충성도가 높기 때문에, 그런데 참석해 몇 마디 하거나 필름 한 번 틀면 주목도가 엄청나게 올라갑니다. 본인은 참석하기 힘들어도 필름 복사해 트는 정도 만으로도 꽤 큰 주목과 지지를 받을 수 있었을텐데, 그걸 전혀 하지 않았네요. (제가 소개하고 내보내라고 권한 행사도 있었지만, 실현 단계에서 무산.) [용가리] 자체는 못하더라도, 기존의 명작 [티라노의 발톱] 정도는 내보낼 수 있었을텐데...
 

그리고 또 문제가 있었는데.

- 리메이크가 효과적이지 못했다.

일단 기술적인 부분과 개연성 등은 괜찮게 뽑았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 어처구니 없는 부분이 몇 가지 들어가버려요.

우선 초반의 '추악한 베드씬'입니다. 솔직히 왜 넣었는지 전혀 모르겠는, 야하지도 않고 여자가 이쁘지도 않으며 개연성에도 도움이 안됩니다. 초반에 이런거 팍 때려버리면, 대부분의 관객들은 엎어지죠. 있어도 빼버렸어야 하는 장면이 들어간 셈입니다.

그리고 음악에서 큰 미스를 했습니다. 원래 [용가리]의 음악은 '조성우'라는, 한국 영화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알 메이저급 음악가를 썼는데, [업그레이드 용가리]에서는 그걸 통째로 빼버리고 크리스 데스몬드(Chris Desmond)라는 미국 음악가를 씁니다. 네. 물론 수출할거니까 그쪽 음악가 쓰는건 좋지요. 문제는 이 사람 음악가로써 IMDB에 족보조차 안나온다는 겁니다. (현재 IMDB 자료에는 '조성우'만 적혀있음.) 다시 말하자면 크리스 데스몬드는 '초짜' 정도가 아니라, 그 이후에도 음악 작업 한게 없다는 거죠. 혹은 음악 한 사람이 '가명'을 썼겠지만, 멀쩡한 사람이 '가명'을 쓴 단계에서 이미 완성도는 보장할 수 없는 것. 완전히 낚인 겁니다.

게다가 대사 중, 'Godzilla is pussy.'라는게 들어가버립니다. ... 이거 미묘하게 치명타에요. 재밌다고 넣으셨을지도 모르겠지만, 한방에 고지라 마니아들을 적으로 돌려버릴 수 있는 결정타 역할을 할 수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기분나빠 한 사람도 꽤 되는 듯 싶고.

>>> [Yonggary, Success or Failure?]의 간단한 정리 끝. <<<


[용가리]는 완성 자체만으로 '성공'을 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그 외 실현에서 미스가 많았습니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떼놈이 번' 상황이기도 했고요.

하지만 진짜 문제는, [용가리]가 어찌 되었냐가 아니라, 심형래 사장님은 왜 감독으로써 [용가리]와 [디 워]를 만들게 되었냐는 점에 대해 많은 이들이 무지하다는 겁니다. 심형래 사장님은 배우 - 감독으로써 수십년간 적지 않은 작품을 찍었던 것이 사실이고, 그 역사는 분명히 굵은 선을 그으며 내려왔어요. [디 워]에 기대를 갖고 있는 사람도, 그걸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거기에는 관심도 없고 알고 있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적게 된 것이지만.

다음 글에는, 심형래 사장님의 영화 역사에 대해 간단히 써보겠습니다.


글 차례 :

[디 워(D-War)]와 심형래 사장님에 대해, 관심들은 많다. 하지만 그 역사적 배경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 1

[디 워(D-War)]와 심형래 사장님에 대해, 관심들은 많다. 하지만 그 역사적 배경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 2

[디 워(D-War)]와 심형래 사장님에 대해, 관심들은 많다. 하지만 그 역사적 배경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 3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s List

  1. 디워(D-WAR)와 심형래 감독에 대해 한마디...

    Tracked from 꿈먹는 하마가 되자! 2007/06/12 02:17 Delete

    mrkwang님의 의견처럼 [용가리 1999]는 극장 개봉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신지식이다 뭐다 해서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님의 글 처럼 CGV를 비롯 세종문화회관 등지에서 개봉했었죠. 개봉 이후 일반 관객 뿐 아니라 평론가들의 악평으로 지방에서는 시민회관 등지에서 개봉했지만 말이죠. 심형래씨의 경우 충무로계에서도 비주류로 취급받는터라 누구하나 관심 가져주는 사람이 없었지만, 이번 디워에서는 영화계의 양대 거목 중 한 곳인 쇼박스(미디어플렉스)에서..

  2. 디워 (D-War) !! 이번엔 폭발?

    Tracked from 『한』가족 2007/07/09 20:25 Delete

    어릴 적 부모님이 일터로 가시고 남아있는 우리 형제에겐 늘상 50원짜리 동전 한 두개가 손에 쥐어져 있곤 했다. 그 당시 마땅히 놀거리가 없었던 우리들에겐 친구들과의 산으로 들을 맨발로 뛰어다니며 하루종일 지칠 때까지 실컷 놀다가 그것도 지치면 군것질, 동네 만화방이 나머지 재미였던 것 같다. 만화책 한권 한권을 아껴 보면서 장면 하나 하나에 상상의 장면을 그려보곤 했다. (정작 동화책이나 소위 말하는 유익한 서적을 별로 읽지 않고 늘상 만화책에 빠..

Comments List

  1. 제르비난 2007/06/11 14:09 # M/D Reply Permalink

    기대가 됩니다요. ^^

    1. mrkwang 2007/06/11 22:18 # M/D Permalink

      제르비난> 끝났음.

  2. fulldream 2007/06/11 21:46 # M/D Reply Permalink

    간만에 잘 볼 수 없었던 용가리에 대한 스토리를 알 수 있어 좋았네요.
    용가리에 대해 말이 많았긴 하지만 디테일한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저 영화 망했네 정도로 치부하는 정도였죠)
    용가리의 수출 사기 이후 영화 디워의 국내외 배급사를 결정하는데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죠. 메이저가 아니더라도 확실한 곳에서 배급을 맡기자는
    생각으로 국내는 CJ와 더불어 영향력이 막강한 동양계열 쇼박스(미디어플렉스)가
    맡고 미국에는 중소배급사로 소개되는 프리스타일이 맡게 되었죠.
    용가리는 제가 볼 때 수업료를 많이 치룬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해외 진출을 목표로
    만든 영화였기도 하고, 국내에서는 조성모, 유승준 등 당시 인기 있었던 가수를
    활용하여 마케팅했던 기억이 납니다. 결국은 일반 영화관에서 외면한 탓에
    영구와 땡칠이 등의 영화에서 써먹던 시민회관 등지 개봉하긴 했지만...

    1. mrkwang 2007/06/11 22:17 # M/D Permalink

      fulldream> 사실 [용가리 1999]의 경우 극장 개봉 했었습니다. 제가 개봉 날 CGV 강변에서 보고, 세종문화회관에서 또 봤으니까요.

      프리스타일은... '우웨 볼' 영화 배급사임... ... 음...

  3. XXX 2007/06/12 00:09 # M/D Reply Permalink

    어찌됐건 용가리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처참한 졸작이죠..
    심형래 감독이 스필버그니 뭐니 하면서 떠벌이지만 않았어도
    그런대로 애섰다고 격려라도 해줄텐데..
    넘 심하게 떠벌렸으니 사기꾼 소릴 들어도 할말없는거지..
    이번 디워도 기술적인 면은 모르겠지만
    심형래 감독의 연출력은 전혀 기대조차 안함..
    하지만 CG가 좋은거 같으니 얘는썼다는 말은 들을 수도 있겠죠..
    그러지 않아도 특수효과 기술력이 꽝인 한국영화에 그게 어디여..
    애썼소..

    1. mrkwang 2007/06/12 00:15 # M/D Permalink

      XXX> 어찌 보자면 언론 플레이의 실책.

      ... 그런데 이해도 가는게, [영구와 땡칠이]로 (비공식) 한국 영화 최고 기록을 세웠던 분인데, 언제나 영화판에서는 즐 따 모두 당해왔으니까요. 하고 싶은 말이 너무나도 아주 많았겠죠.

      뭐 이런 저런.

    2. mrkwang 2007/06/12 00:23 # M/D Permalink

      XXX> 더불어 연출력 등에 대해서는 2번째 글에 써놓았습니다.

      사실 영화적 스승이나 다름없는 남기남 감독님의 스타일로 보자면, [용가리 1999]는 너무나 당연한 결과고, 또한 그 생각 하고 보면 꽤 재미도 있습니다.

      ...만 블록버스터 류와는 다른 길이죠.

  4. huqwehio 2007/06/12 00:42 # M/D Reply Permalink

    언론, 평론, 수익 모든거 다 무시하고 영화만 놓고 봤을 때 용가리의 작품성은 정말로 처참하기 이를데 없는 형편없는 수준입니다.

    1. mrkwang 2007/06/12 00:48 # M/D Permalink

      huqwehio> 그에 대해서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음. 그 이유에 대해 2번과 3번 글에 써놓았으니까요.

      ...이라지만 리플은 왜 달지;

  5. fulldream 2007/06/12 01:16 # M/D Reply Permalink

    mrkwang> mrkwang님의 의견처럼 [용가리 1999]는 극장 개봉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신지식이다 뭐다 해서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님의 글 처럼 CGV를
    비롯 세종문화회관 등지에서 개봉했었죠. 개봉 이후 일반 관객 뿐 아니라
    평론가들의 악평으로 지방에서는 시민회관 등지에서 개봉했지만 말이죠.

    심형래씨의 경우 충무로계에서도 비주류로 취급받는터라 누구하나
    관심 가져주는 사람이 없었지만, 이번 디워에서는 영화계의 양대 거목 중
    한 곳인 쇼박스(미디어플렉스)에서 지원을 해준다는 점에서
    심형래씨와 영구아트가 충무로계의 비주류에서 주류로 진입하느냐 여부도
    흥미있게 지켜볼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영화가 대박날 경우 시나리오 등 여타의 문제가 있더라도 차기작에
    적잖은 관심을 불러 일으킬 수 있으며, 우리나라에도 괴수영화 등
    SF에 대한 가능성을 발견하고, 새로운 영역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살인의 추억' 등 인기있는 작품을 만든 봉준호 감독(일명 봉테일) 같은 경우
    우리나라에서 괴수영화는 안된다는 주위의 선입견을 이겨내고 결국 천만관객을
    이끌어냈으며, 비주류 장르였던 괴수영화를 수면 위에 올린 좋은 계기가
    되었습니다.
    (물론 괴물을 두고 이런 저런 이야기가 많습니다. 천만 관객을 끌 만큼
    괜찮은 영화였냐는 의문을 가진 분도 있을테고... 적어도 제가 볼 때는
    천만 관객과 상관없이 우리나라 정서를 비교적 잘 담은 웰메이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도 영역을 넓혀야 합니다. 매번 코미디, 멜로를 생산한다고 해서
    영화가 더 잘 팔린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좀 더 다양한 장르를 보여줄 수
    있는 저력이 필요하며,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기술, 인력, 시나리오 등이
    필요합니다.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자신의 부와 인기를 버리고
    괴수/SF라는 외길을 걷고 있는 심형래씨에게 격려는 커녕 비난과 냉대를
    보이는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영화의 완성도가 어찌되었던 간에
    새로운 영역을 끊임없이 개척하는 심형래씨의 모습만으로도 전 아낌없는
    격려를 보낼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심형래씨의 영화 디워의 흥행이 어떻게 되든간에 충무로계가 한류스타에
    넘 의존하지 말고 다양한 장르와 이야깃거리를 개발하여 경쟁력을 갖췄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
    아직 디워가 개봉 전이기 때문에 개봉 후에는 격려도 필요하지만 따끔한 지적도
    필요하리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 성장하기 위해 개선해야 할 점도 분명
    존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영화와 상관없이 무조건적인 비방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1. mrkwang 2007/06/12 01:16 # M/D Permalink

      fulldream> 죄... 죄송한데 글로 따로 써서 트랙백 해주세요;

      리플로 달아주셔서 싫다는게 아니라, 꽤 자세하고 신념이 있으신 글이, 그냥 여기 리플로 묻히는게 조금 거시기해서;

  6. 레모나 2007/06/12 04:21 # M/D Reply Permalink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잊을 만 하면" 뭔가 큰것을 들고 나오는 심형래 감독님에 대한 궁금증이 있었는데 이 글덕분에 좋은 정보를 얻는군요.

    1. mrkwang 2007/06/12 10:49 # M/D Permalink

      레모나> 넵.

  7. 승연 2007/06/19 10:30 # M/D Reply Permalink

    심형래씨는 좋아하는 이유는 어렷을 적 웃음짓게 해주던 추억 때문이고
    그분을 존경하는 이유는 포기하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해나가기 때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경규씨도 그런면을 존경하죠.

    1. mrkwang 2007/06/19 17:50 # M/D Permalink

      승연> 네.

: 1 : ... 4793 : 4794 : 4795 : 4796 : 4797 : 4798 : 4799 : 4800 : 4801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