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사 : Artlogic Games
발매연도 : 2012
가격 : F2P (소셜게임이 다 그렇듯 '후후후 너가 돈을 쓰려면 몇십-몇백$를 써야 해!)

재미는 있다. 좀 미묘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벨 업은 의미가 없고 장비빨로 해결되는 게임. 장비빨 = 돈 노가다 & 현질.

>>> 10시간 넘게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플래시로써 마우스 & 키보드 조작입니다. <<<

[에픽 워(Epic War)] 시리즈는 횡스크롤 디펜스1 장르의 걸작입니다. 이것 빼고도 5편까지 나왔습니다. 매 게임마다 미칠듯한 스팸질2과 노가다로 유명했는데, 그걸 소셜 게임 방식으로 만들어 내놓은 것이 바로 이 [에픽 워 사가]입니다.

게임 방식은 초기 [마피아 워즈]에서 친구를 빼고, 퀘스트와 아레나에 [에픽 워] 식 전투를 추가한 형태입니다. 친구를 추가해서 자원으로 쓰는 일 자체가 없고, 대신 [마피아 워즈]에서 클릭으로 해결되던 전투를 정말로 합니다.

원래부터 [에픽 워] 시리즈는 미칠듯한 노가다로 유명했습니다. 엄청나게 많은 노가다를 해서 레벨을 높이고 진행해야 다음 스테이지를 클리어할 수 있는 식이었습니다. 그걸 무한에 가까운 온라인 소셜 방식으로 바꿨으니, 훨씬 더 심해진 노가다가 기다립니다. 레벨 업은 스탯 포인트를 5개만 주니 큰 의미가 없고, 내보내는데 사용할 부하3 / 장착할 무기4를 어마어마한 노가다로 올려야 합니다.

전투는 [에픽 워] 스타일의 스팸질이 난무하는 방식입니다. 흥미로운 점은 스킬용 자원인 주황색 바와 부하 소환용 자원인 푸른색 바가 연동되어 있어서, 한 쪽을 사용하면 다른 쪽을 어느정도 채워준다는 겁니다. 그냥 바가 차오르길 기다리면 너무 오래 걸리고 자원을 사용하면 다른쪽을 어느정도 채워주기 때문에, 부하 소환 -> 스킬 사용 -> 부하 소환 식으로 연결하며 들어가게 됩니다.5

게임 자체는 재미있습니다. 단 여타  소셜 게임들이 멀티플레이 온라인처럼 가장하며 친구를 자원으로 사용하는데 반해, 이 게임은 F2P방식일 뿐 전형적인 1인용 게임에 가깝습니다.6 소셜 게임이 사용하던 방식을 가져는 왔지만 누가 봐도 소셜같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콩그리게이트 게임창 옆에 달려있는 채팅창에서 열심히 질문과 답변이 오갑니다. 이 게임을 어떻게 잘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식의 전수가 이뤄지는 셈인데, 오히려 페이스북 등지의 소셜 게임이 전혀 교류시키지 않는것에 반해 이쪽은 제한적이나마 실제 교류가 이뤄지므로 매우 흥미롭습니다.

전투 밸런스는 좀 미묘합니다. 이정도 스탯이면 이길것도 같은데 안되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하다보니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더불어 퀘스트의 챕터마다 있는 보스는 심하게 강력한데, 챕터 2의 보스를 이긴 후에는 챕터 3 중간의 NPC는 모두 발라버릴 수 있을 정도가 됩니다. 이렇게 에스컬레이션이 좀 꼬여있습니다. 다른 플레이어의 NPC와 싸우는 아레나 역시, 수치상으로는 2배 이상 차이나게 높은 적도 어렵지 않게 이긴다던가 하는, 납득하기 힘든 부분들이 있기도 합니다.7

이 게임의 재미는 [에픽 워] 시리즈가 가졌던 스팸 + 노가다를 훨씬 크게 증폭시킨데서 옵니다. [에픽 워] 시리즈자체도 노가다가 심했는데 훨씬 많은 노가다를 필요로 하고, 그를 위해 훨씬 많은 반복 플레이를 해야만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에픽 워] 시리즈 중 옛날 것들을 매우 좋아했었고, 그래서 [에픽 워 사가] 역시 꽤 재미있게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게임 전체가 스팸 + 노가다의 반복이고, 진짜 좋은 부하나 장비를 위해서는 캐시를 지르지 않고 얻기가 매우 힘듭니다. 그렇다면 이 게임을 다른 게이머들에게 권할 수 있을까요? 소개는 제가 했고,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게임 하는 곳 : Kongregate

P.S. : 사실 몇 년 전부터 콩그리게이트는 많은 멀티플레이 게임을 지원하며 웹게임 포탈같은 비지니스 방향을 가져왔습니다. 그 중 대부분은 우리가 알고 지내던 웹 기반 온라인 게임 형태인데, 그에 반해 [에픽 워 사가]는 좀 특별한 형태로 볼 수도 있습니다. '소셜 게임의 요소를 가져왔고 온라인 연결 필수지만 결국 1인용 게임'에 가까우니까요.

Pig-Min 주
  1. '사이드스크롤 디펜스'는 설명을 돕기 위해 제가 만든 용어고, [에픽 워] 개발사는 'Sidescroller Defense'라는 표현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그거 같지만 한국에서는 사이드스크롤러라는 표현을 안 쓰므로... [Back]
  2. [에픽 워] 시리즈는 부하들을 아주 많이 내보내서 밀어붙이는 게임인데, 공식적으로 개발사가 그 행위를  'spam'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Back]
  3. 기존 시리즈에서는 자동으로 부하들이 들어왔는데, 이번에는 부하들의 존재를 사서 들여와야 합니다. [Back]
  4. 1레벨 올릴 때 스탯 포인트 5개 찍을 수 있는데, 6천 골드짜리 'Staff of Holy Empire'가 HP 100 / ATK 90 / DEF 30 높여줍니다. 그냥 살 수 있는게 아니라 판매상인 마켓을 lv 3.으로 골드 내고 업그레이드 해야 합니다. [Back]
  5. 고의적으로 스킬을 하늘에 날리며 부하 소환을 연결하기도 합니다. 매우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Back]
  6. 아레나(Arena)에서는 다른 플레이어와 대전하는 형태지만, 실제로는 셋팅된 상황만 가져와 NPC가 조종하는 식이니, 실제적으로는 1인용입니다. [Back]
  7. 전투 AI가 바보같아서 생기는 상황일지도 모릅니다만 여하건. [Back]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 ... 1026 : 1027 : 1028 : 1029 : 1030 : 1031 : 1032 : 1033 : 1034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