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게이머들은 비디오 게임을 끝까지 안하는가?'에 대한 CNN 특집 기사! GOTY 게임조차 10%만 엔딩을 보다!

CNN에 실린 해당 기사는 꽤 흥미롭고도 자극적인 내용입니다. 단 플레이를 시작해 엔딩까지 간 비율에 맞춰져있고, raptr을 통한 콘솔용 비디오 게임 얘기입니다. 사실 콘솔의 목표 비율은 좀 미묘합니다. 사놓고 실행하지 않은 사람들은 아예 해당이 되지 않고, 콘솔에 온라인 연결을 하지 않는 사람들도 의외로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스팀은 다릅니다. 구매와 그 등록 자체가 온라인 기반이고, (핵스팀 등의 가능성을 빼면) 구매자는 그 즉시 덕후목표와 연동이 된다고 봅니다.1 여기에 스팀의 덕후목표를 끼얹으면 꽤 재미있는 결과도 나옵니다. '시작도 안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는 점이죠.

명작 게임 [토치라이트(Torchlight)] 좋아하는 분들 많을 겁니다. 여러차례 세일을 통해 겟한 분들도 많으실거고요. 스팀의 덕후 목표는 게임마다 편차가 크고 미묘한 점이 많은데, [토치라이트]는 개중 고르게 만들어진 덕후 목표에 속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놀랍거나 당연한 점은, The Adventure Begins가 88.1%라는 겁니다. 광산 입구에 들어가면 달성되는, 즉 게임을 시작해 몹 잡으러 가면 무조건 획득하는 목표입니다. 이 달성 비율이 88.1%라는 것은, 반대로 말하자면 10% 이상이 켜보지도 않았다는 얘기일 것입니다. 물론 스팀의 싱크 오류였을수도 있지만, 그렇게 보기에는 미달성 비율이 너무 적습니다. 싱크 오류가 있었더라도 후에 수정 반영되었을거라 봅니다. 스팀이 아닌 곳에서 구매한 게이머도 많겠지만, 일종의 표본추출로 보면 될 것입니다.

[디펜스 그리드 : 디 어웨이크닝(Defense Grid : The Awakening)]의 첫 목표, First Blood도 95.2%입니다. 적을 하나 죽이면 달성되는, 게임을 한다면 자동으로 주는 목표입니다. [토치라이트]의 경우보다야 미달성율이 낮지만 어쨌건 약 5%는 실행도 안했다는 얘기입니다. 어쩌면 [포탈 2] 출시 당시의 인디게임 이벤트때문에 실행해본 비율이 높은 것일수도 있지만, 그래도 5%는 켜보지도 않았습니다. 이 게임의 목표도 [토치라이트]만큼 고르게 셋팅된 편에 속합니다.

[라바 모터스(Larva Mortus)]의 목표는 훨씬 심각합니다. 전체 목표들의 달성률이 13%를 넘어가지 않는데요. 그래서 달성 목표가 어려운가도 싶었지만, 해보니 앞의 목표들은 조금만 진행해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위의 게임들만큼 켜기만 하면 주는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1-2개 따기가 어려운 게임은 아닙니다. 즉 87%의 구매자들이 시작도 안했거나 혹은 극초반에 접어버렸다는 얘기가 됩니다. 사실 이 점은 꽤 충격적입니다. 만약 정말로 나쁜 게임이라면 아예 사지를 않았을테고, 또 극초반에 꺼버릴만큼 나쁜 게임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마 배급사인 메리디언4(Meridian4) 셋트로 사고 잊었다...에 가까울 듯 싶긴 합니다. 그걸 감안해도 이 저조한 달성률은 매우 놀랍지만요.

원래 CNN의 기사는 '엔딩까지 가는 비율이 매우 낮다'지만, 좀 더 나아가자면 '시작도 안 하는 비율도 상당수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을 겁니다. 스팀의 경우, 최소한 5%-10%는 사놓고 켜보지도 않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는 인디게임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서, 초 메이져 게임 [문명 5]도 마찬가지입니다.

P.S. : 5%-10%라고 표기하면 적어보이는데... 만약 10만명이 구입했다면 5천명에서 1만명입니다. [토치라이트]나 [디펜스 그리드]는 스팀에서만 충분히 10만 카피 이상 팔았을거라 보니 저 수치를 적용하면 어마어마해지죠...


Pig-Min 주
  1. 스팀의 덕후목표 퍼센트 반영이 '구매 기준'이냐 '설치 기준'이냐는 정확히 모르지만, 아마도 '구매 기준'일거라 봅니다. [Back]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s List

  1. 나의 스팀 게임 목록 점검

    Tracked from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2011/08/23 04:57 Delete

    '왜 게이머들은 비디오 게임을 끝까지 안하는가?'에 대한 추가 글. - 스팀. @ pig-min 위 글을 보고 문득 크게 찔리는;;; 바가 있어 제 스팀 게임 목록을 한 번 살펴 보았습니다. 가끔 Free to play 나 프로모션 중인 게임들이 목록에 올라와서 헛갈리게 하지만, 이를 제외하면 제가 돈주고 구입한 것은 2011년 8월 22일 현재 총 116개. 이하 목록에서, 괄호 안은 플레이 시간(단위:시간)입니다. * 설치하...

  2. 나의 gog.com 게임 목록 점검

    Tracked from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2011/08/26 04:08 Delete

    기존에 살펴보았던 스팀 게임 목록 점검에 이어, 저의 디지털 게임 구매의 또 다른 큰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gog.com의 게임 목록 점검을 해 볼까 합니다. gog.com은 공개적으로 볼 수 있는 게임 목록이 없는데, 아쉬운 대로 제 스프링노트 페이지라도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2011년 8월 25일 현재 총 98개의 게임을 보유하고 있네요. 하지만 요즘 공개되고 있는 EA 고전작 중에서 마음에 드는 게 있으면 당장에 구입하게 될...

Comments List

  1. AirCon 2011/08/23 00:15 # M/D Reply Permalink

    뜨끔...

  2. ritgun 2011/08/23 01:55 # M/D Reply Permalink

    인류는 귀찮습니다. 귀찮아하고 있씁니다;

  3. anakin 2011/08/23 03:49 # M/D Reply Permalink

    뜨끔... (2)
    원래 게임은 사서 쌓아놓으라고 있는 겁니다! 디지털 버전도 예외는 아니죠!

  4. 용가리 2011/08/23 21:11 # M/D Reply Permalink

    과거 게이머들은, 원하는 게임을 쉽게 구할수도 없는 어려움, 비싼 가격, 설치의 귀찮음, 큰 부피로 인한 보관의 불편함 속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현대는 다릅니다.

    드디어,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디지털 다운로드 게임이 활성화 되면서

    이제 공간을 전혀 차지하지 않고 쌓아둘 수 있게 된겁니다!!!!!!!!

    ...............다들 뜯지도 않은 패키지 20개정도는 있으시잖아요?

  5. Dish 2011/08/23 23:04 # M/D Reply Permalink

    재밌네요 ㅋㅋㅋㅋㅋ

  6. f 2011/08/24 14:39 # M/D Reply Permalink

    사놓고 읽지 않은 책이 늘어난다.

    사놓고 읽지 않은 만화가 쌓인다.

    사놓고 듣지 않은 시디가 넘쳐난다.

    사놓고 포장도 안 뜯은 보드게임이 많다.

    모든 분야의 덕후들이 같은 증상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7. ahnch1 2011/08/24 17:25 # M/D Reply Permalink

    뜨끔...(3)
    Larva Mortus 설치해본적이 없네요;

  8. 네크 2011/08/25 00:44 # M/D Reply Permalink

    저도 THQ팩 설치하고 나서 제대로 실행해본 게임이 몇개 안되네요.
    뭐 싼맛에 산거긴 합니다만..

  9. as 2011/08/25 08:40 # M/D Reply Permalink

    허허... 저도 이 글을 읽으면서 마침 스팀이 켜져있길래 한번 세어 보았더니
    아예 플레이 타임이 없는 게임이 57개나 되는군요.
    클리어 타임이 30분 이하인 사모로스트2는 제외하고
    30분 이하는 13개, 1시간 이내는 3개더군요.
    거의 대부분이 메타 스코어 70~80점 이상이고
    스코어가 없더라도 재밌다고 소문난 게임들이죠.
    반면 문명5는 150시간... 전부 문명하셨기 때문입니다...는 농담이고
    게임할 시간은 상대적으로 점점 부족해가는데
    다운로드 판매 특히 스팀은 세일이 많다보니 현재 재밌게플레이하고 있는 게임이 있는대도 불구하고 세일때 마음이 혹해서 이거 플레이하고 해야지 하는 마음에 지르고 보는 탓인거 같습니다.
    그 즐기고 있던 게임을 클리어나 흥미가 떨어지기전 질러놓은 게임을 설치조차 해보기도 전에 또 세일기간이 오다보니 지르기를 반복하게 되네요.
    뭐 조금 핑계를 대자면 30분 이하의 게임의 대부분은 컴퓨터가 별로 안좋아서 사놓고도 즐기지 못하는거 이기도 하고 세일팩으로 구입하다보니 과거 클리어하거나 충분히 즐긴 게임이 게임이 껴서 오는 경우도 있긴있죠.

  10. 시릴캣 2011/08/31 11:37 # M/D Reply Permalink

    .....저도 엔딩보고 싶어요. 인디 게임은 아니지만.....뉴베가스랑 오블리비언.....

    절반 이상쯤 진행하다보니 어느시점부터 로딩하면 계속 몇분 내에 시스템이 죽어버리고, 모드 문제인가 해서 모드를 꺼보니 아예 로딩도 안되고......그렇다고 처음부터 다시하자니 까마득.....으휴....TㅅT

: 1 : ... 1970 : 1971 : 1972 : 1973 : 1974 : 1975 : 1976 : 1977 : 1978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