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원더풀(Project Wonderful)은 Pig-Min 우측 상단에도 걸어놨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보시고요. 이 광고 서비스를 간략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특정 사이트의 / 특정 배너를.
- '경매'를 통해 광고 걸 수 있다.
- '클릭'이나 '노출 횟수'가 아닌, '1일 노출'로 과금.
- 미국 / 캐나다 / 유럽 / 그 외 4개 지역 구분에 따른 별도 광고 책정.


구글 애드센스(Google Adsense) 등의 잘 알려진 광고 모델은, 키워드 검색을 통해 '수많은 사이트에 흩뿌립니다'. 널리 뿌리기에는 좋습니다만 원하는 사이트 콕 찍어 보여주기에는 무리가 많고, 더불어 '원하지 않는 사이트'(만화라면 스캔본 사이트)까지도 키워드만 있으면 게시될 수 있습니다.

특정 사이트의 특정 배너만 지정해서 거는 광고 프로그램도 있긴 합니다만, 보통 기본 요금과 기간이 정해집니다. 하루에 만원이라 쳐도 한달 단위만 가능하다면 30만원이라, 부담이 적다고는 할 수 없죠. 광고주끼리의 경매도 있긴 하겠지만, 보통 키워드 광고에서 벌어지는 일이 아닐까 싶고.

그래서 프로젝트 원더풀의 기본 개념은, 위에 말한 광고들보다 좀 더 발전된 개념으로 볼 수 있습니다.

특정 영역의 광고를 광고주가 스스로 골라 넣을 수 있고, 시장의 손에 맡겨 입찰자들이 '경매'를 통해 가격을 경쟁하게 됩니다. 광고 텀도 길지 않아 1-2일 부터(혹은 특정 시간만) 넣을 수 있음은 물론, '경매' 원칙이기 때문에 실시간으로 순위가 바뀌고 / 그래서 노출되지 않을때는 과금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아무도 광고가 없을 시 (2일 제한이지만) 0$(!) 광고도 가능하므로, 안하는 것 보다는 해보는게 좋습니다. 사이트들 일일이 검색해서 따로 하기 귀찮으면, 조건끼리 묶어서 캠페인(Campaign)으로 만들 수도 있고요.

개념만 살펴보면 굉장히 멋집니다.

그래서 5$ 걸고 광고 해봤습니다.
(5$는 광고 입금의 최소단위.)
[샌드 캐슬 - 프리루드 : 더 페이디드 메모리즈(Sand Castle - Prelude : The Faded Memories)] 배너 달고. (애시당초 배너 만든 이유가 이것.)

금액이 너무 적어서인지 제가 광고에 서툴러서인지, 그렇게 큰 재미는 없었습니다. 아마 둘 다일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클릭율이 낮았습니다. 단기간 소액만 넣어서일수도 있지만, 심한 경우 1천회 이상 노출에 0회 클릭부터 시작해 / 높아도 0.2%의 클릭 정도만 발생했습니다. 배너를 섹시하게 뽑지 못해서일수도 있고, 게임을 다룬 사이트가 적어서일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0.2% 정도면 굉장히 높은 클릭율인데 제가 몰라서일수도 있고.)

예상보다 돈이 빨리 나갔습니다. 겨우 5$ 갖고 들어갔기 때문일수도 있지만, 0.01$라도 여기저기 신나게 도배하다보니 소진 속도가 빠르더군요. 사실 후반에 캠페인을 무리하게 설정했기 때문이라고 보는데, 좀 더 느긋이 많은 돈으로 실력을 쌓는다면 재밌는 결과가 있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기대만큼의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그래도 나름 즐거운 광고생활은 해볼 수 있었다고 봅니다. 플레이디스띵(playthisthing) 정도 되는 사이트의 우측 상단 배너를, 잠깐이나마 1천원 정도로 먹을 수 있는 방법이 또 있을까요? 누군가 쳐들어오면 내 가격을 올려 방어하는 것도, 이베이 식의 경매가 지닌 또 다른 재미입니다. 게다가 '클릭당 요금 계산(CPC, Cost Per Click'도 아니기 때문에, 광고가 노출되길 바라면서도 클릭으로 인한 요금 발생은 두려워하는 아이러니도 없습니다.

어차피 비즈니스가 일정 수준 넘어가면 유료 광고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광고는 생각보다 돈이 많이 듭니다. 비교적 적은 판돈으로 단기간이나마 노출 정도는 시켜줄 수 있는 프로젝트 원더풀은, 잘 된다면 앞으로 좋은 광고 솔루션이 될지도 모릅니다.

P.S. : 아쉬운 점은 프로젝트 원더풀 광고 거는 사이트가, '웹코믹(WebComic)'쪽에 많이 몰려있다는 것입니다. 만화와 게임은 어느정도 통하는 느낌도 들지만 과연 그럴지는 약간 의문이고, 아무래도 '망가 스타일의 그래픽'을 가진 게임에게는 조금 유리할것도 같습니다.

P.S. 2 : Pig-Min이나 플레이디스띵의 우측 상단을, 꽤 저렴하게 점령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문제라면 과연 그게, 저렴한 돈이라도 가치가 있는 일이냐는 거겠죠.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 ... 2488 : 2489 : 2490 : 2491 : 2492 : 2493 : 2494 : 2495 : 2496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