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랑새]는 와이낫의 [Greenapple] (EP)에 삽입되어 있고, MP3가 아닌 음반을 원하신다면 향뮤직에서 사실 수 있습니다. 사실 향뮤직에서만 파는 독점입니다. ***

*** 2010/02/10 오전 11시 싸이 BGM 차트에서 [파랑새]가 5위 / 문제의 곡이 10위입니다. 새벽의 빅 웨이브가 정말로 순서를 바꿔버렸네요.
해당 스크린샷은 여기, 싸이의 BGM 차트는 여기입니다. ***


와이낫(Ynot?)의 [파랑새]를 1위로 만들어버리자는 운동이 어느샌가 시작되었고, 그 기반에는 'RATM의 [Killing in the name] 1위 만들기'라는 영국의 선례가 대충 벤치마킹 되었습니다. 장난같이 시작된 이 일의 결과는 놀라운데... 위 링크 글의 아래쪽에서 보실 수 있듯, 순식간에 싸이월드 BGM의 323위부터 20위까지 올라갔습니다. (저녁 8시 ->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떠들썩하게 얘기되고 있는 문제의 곡이 [파랑새]의 표절인지 어쩐지는, 이곳에서는 그리 중요하지 않고 말하고 싶지도 않고요. 323위부터 20위까지 끌어 올릴만큼 구매한 사람들이 모두, 전적으로 [파랑새]가 옳다라고 냉철하게 생각하고 판단한 후 행동했을지도 의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과정 자체가 집단적으로 움직이는 재미가 아닌가 싶은데요. 다르게 말하면 축제겠습니다. 누구를 공격하고 때려잡는게 아닌, 작은 쪽에 힘을 보태주는 축제. 나름 좋지 않나요?

개인적으로 와이낫의 1집때도 사서 들어봤고, 이번에 엠넷(mnet)에서 [파랑새] 들어간 싱글 4곡을 모두 다운로드 구매하기도 했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취향과는 거리가 멉니다. 하지만 취향에도 안 맞고 이미 샀음에도 불구하고, (순위권 밀어주는) 싸이월드에 도토리를 충전해 또 다시 구입하게 되었죠. 딱히 정의감에 불타거나 신념이 굳은게 아니라, 그냥 과정 자체가 재미있기 때문이었습니다. [파랑새]가 정말로 그 곡을 이길지는 의문이지만, 뭔가 변화의 한 축이 되는 느낌? 나의 자그마한 지름이, 세상에 큰 변화를 주는듯한 착각? 정확히는 잘 모르겠지만, 약간이나마 재미는 있었습니다. 20년쯤 뒤 자식이나 손자에게 옛날 이야기처럼 들려줄지도 모르는 거고, 이 팍팍하고 추운 세상에 그정도면 괜찮은 재미죠.

도토리 6개면, [파랑새]라는 빅 웨이브에 타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보다는 많이 저렴하지요.

P.S. : 싸이월드 도토리는 1,000원씩 충전하는 방식인데, OK 캐시백 결재는 10개 이상에 한해 갯수 조절이 가능합니다. 즉 12개를 충전해 -> 내가 하나 사고 / 남 하나 선물하는게 가능. [파랑새]만 사실 분들은 참조하세염.
이 글의 관련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s List

  1. 닥렙선생의 생각

    Tracked from rebuilder17's me2DAY 2010/02/10 11:10 Delete

    Ynot?의 파랑새 1위 만들기 운동…이랄카 원래 별 관심은 없는 토픽이었지만 인터넷 상에서 벌어지는 집단 운동의 성격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하는 글인 것 같다.

  2. [긴급제안] 한국판 크리스마스대전 '파랑새'를 1위로 만들어버리자

    Tracked from 즐길 수 없으면 피하자 2010/02/10 12:10 Delete

    [긴급제안]한국판 크리스마스대전 '파랑새'를 1위로 만들어버리자 커피천재바티스타 2010-02-09 조회수:1571 195 2009년의 막바지에 나왔던 멋진 기사, 다들 기억하시는가. http://www.ddanzi.com/news/7253.html 혹시 아직 안봤다면 일단 보고 오시길. 2005년 이래 쭉 지속됐던 엑스 페터의 영국 크리스마스 넘버원 독주에 역사적인 똥침을 날린 사건. 간단히 요약하자면 한 거대 기획사가 수년째 독식했던 크리스마스..

  3. euimyung의 생각

    Tracked from euimyung's me2DAY 2010/02/10 12:17 Delete

    저렴한 빅웨이브, 타지 않겠는가. ..근데 난 싸이 탈퇴했으니 걍 벅스에서 구입했음. 글감은 'green apple'이 없어서 최근 음반으로;

Comments List

  1. 감자 2010/02/10 08:26 # M/D Reply Permalink

    말씀대로 리스너들의 재기발랄한 축제였던 영국의 예와는 달리, 아직 표절이냐에 대한 공방이 어떤식으로든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이미 대중들 사이에서는 결론이 난 듯 합니다만) 벌어지는 일이고, 이로 인해 해당 작곡가는 씻을 수 없는 주홍글씨를 가슴에 새겨야 할지 모르는 일이라 우려가 되네요.

    저 역시 막귀라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작곡과를 졸업한 친구 말로는 외톨이야와 파랑새는 정말 '한마디만' 일치한다고 합니다. 표절이라는 문제가 이래서 애매합니다. 따지고 들어가면 굉장히 전문적인 식견으로 판단해야 하는 건데, 이게 '대중'음악이다보니 그것을 듣는 대중의 영향도 무시할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1. mrkwang 2010/02/10 11:49 # M/D Permalink

      원래 이 자리에는 누군지 모르는 분이 단 '무슨 말씀이십니까 표절 맞다니까요'의 굉장히 과격한 표현이 있었는데, 제가 지웠습니다. 왜 지웠는지는 설명하지 않아도 아실테니 설명하지 않습니다.

  2. 무념 2010/02/10 12:05 # M/D Reply Permalink

    요즘은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 일단 관찰자가 되는 편이 안전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실수를 할 확률이 줄어든달까요... (늙어가는걸까)

    1. mrkwang 2010/02/10 12:25 # M/D Permalink

      무념> 그래서 저도 보통 며칠 후에만 반응합니다.

: 1 : ... 2677 : 2678 : 2679 : 2680 : 2681 : 2682 : 2683 : 2684 : 2685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