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젠(Nex-Gen.biz)에서 인용한 NPD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1월 13일 발매된 [크라이시스(Crysis)]가 11월동안 86,633 카피 밖에 팔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더불어 11월 19일 발매된 [언리얼 토너먼트 3(Unreal Tournament 3)]는 33,995 카피만 팔렸다네요. 물론 발매 후 2-3주 정도의 짧은 시간만의 집계입니다만, 대부분의 문화 상품이 '초기 판매량'에서 결정되어 총 판매량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을 생각하자면, 갑자기 반전이 일어나 무진장 팔려나갈 듯 싶지는 않군요.

사실 이유는 너무나 확실합니다.


1. 이미 올해 나온 '대작' FPS가 너무 많다 & 11월은 너무 늦었다.

저는 FPS를 즐겨하지 않는 게이머입니다만, 올해 발매된 '대작'이라 인식되는 FPS중, (들어서라도) 기억나는 것을 적어보면 꽤 나옵니다 . [팀 포트리스 2(Team Fortress 2)] / [포탈(Portal)] / [바이오쇼크(Bioshock)] / [퀘이크 워즈 : 에니미 테리토리즈(Quake Wars : Enemy Territories)] / [콜 오브 듀티 4(Call of Duty 4)] / ... 등등.

현재 PC 게임 중 가장 주목을 받는 장르가 FPS기 때문에, 그쪽에서 '대작'이라 여겨지는 게임이 많은 것은 당연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다른 게임들이 이미 현대전 / SF / 카툰 & 코믹 / 퍼즐 / 팀 배틀 / 멀티 플레이어 / 호러 등 FPS에서 다룰만한 테마를 모두 거쳐간데다가, 그 완성도들도 꽤 높았다는 거죠. 상대적으로 일찍 발매된 게임에 돈을 쓰고 활활 불타버린 게이머들이, 11월의 신작에까지 풀 파워로 대처하지 못한 것은 당연할지도 모르겠네요.


2. [오렌지 박스(Orange Box)]의 압박.

일단 다음 링크들 보고 오시길.

- 10월 21 - 27일 PC 판매차트 1위 : NPD의 자료를 IGN이 인용.
- 10월 콘솔 게임 판매차트 7위 : NPD의 자료를 1up이 인용.

PC 판매 차트는, 저 기간에 1위를 먹은게 당연할테고요. 콘솔 게임 차트가 조금 애매한데... 기존의 [하프 라이프(Half Life)] 시리즈도 '콘솔' 버젼이 나오긴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PC판에서 더 유명한 게임일테고... 차트에 같이 올라간 게임들이 [헤일로 3(Halo 3)] / [기타 히어로 3(Guitar Hero III)](...이거 진짜 무서움.) 같은 괴수급이다보니, 7위가 특별히 나쁜건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오렌지 박스]를 사면 구작 2개 + 시리즈의 신작 1개 + 팀 게임 1개 + 퍼즐 1개 를 주다보니,
다른 FPS 게임들이 나쁘진 않더라도, 일반적인 게이머라면 [오렌지 박스]에 솔깃해보는 것이 당연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3. 대세는 PC와 콘솔의 '멀티 발매'.

맨 위 링크의 글에도 써있듯, [언리얼 토너먼트 3]의 PC판 판매는 저조합니다만, PS3와 XBOX360 버젼의 추가 판매를 기대해볼만 하죠. [크라이시스]는 그런게 없습니다. PC only.

기존에도 '멀티' 발매는 꽤 있었습니다만, PC 게임과 콘솔 게임은 조작계가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그 선을 넘기는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XBOX의 [헤일로(Halo)]가 빅히트 치면서, FPS도 콘솔의 패드로 플레이 가능하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후, 수많은 FPS 게임들이 PC와 콘솔의 멀티를 뛰는 중인데요. 위에서 말한 [오렌지 박스]도 '실망스러운 판매고'를 올리면서 XBOX360 10월 판매차트 7위에 200,000 카피 이상을 팔았고, '실망스럽지 않은 판매고'의 [헤일로 3]는 몇 백만 카피를 팔았으니, '멀티'로 발매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이런 게임들은 PC가 그래픽 / 조작계 등에서 '최상의 선택'일수도 있습니다만, '최상의 선택'이 아닌 '다른 점'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겠죠. 그래서 현재로써는, PC 게임 시장보다 콘솔 시장이 훨씬 큰 걸수도 있고.


4. PC 게임계의 고질병, '고사양 신드롬'.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다들 알만큼, PC 게임계는 '고사양 신드롬'에 오랫동안 시달려왔습니다. 21세기가 아닌 1990년대부터 이런 식의 '고사양 게임들', '이 게임 하려면 컴퓨터 업글하고 와라' 식의 제품들은 심심치 않게 발매되곤 했습니다.

'미치도록 훌륭한 그래픽'이나 '현실적인 물표현'같은걸, 의도적으로 거부하는 사람은 없을 겁니다. 되도록 더 좋은 환경에서 게임하고 싶은 것은, 누구나 갖고 있을 기본적인 욕구겠죠. 문제는 '최상'을 원하려면 1년에 2번은 컴퓨터를 갈아 엎어야 하고, 심지어 몇 년 뒤에나 발매될 '미래의 기계'에서나 '풀옵'을 돌릴 수 있는 게임들도 있다는 겁니다. 게임이 나올때마다 '업글'을 단행하던지, 아니면 더 좋은 컴퓨터를 구입한 몇 년 뒤에 즐기라는 거죠.

어쩌다 한 번 있는 업글이라면 또 모르겠지만, 올해만해도 '무시무시한 사양'의 게임이 몇 번 째인지 모르겠습니다. 지칠 때도 되었고, 실제로 몇 년 전부터 게이머들은 지쳐왔습니다. 그래서 '기계 사서 디스크 끼우면 끝나는' 콘솔 시장의 강세가 계속 된거고, PC 게임으로 발매하면서도 콘솔로의 '멀티'를 노리며, 비교적 저사양인 '캐주얼 게임(Casual Game)'이 나름대로의 큰 시장을 확보하게 된 것이죠.

말 나온김에, Pig-Min 스러운 몇몇 게임들의 '사양'을 적어보겠습니다.

- [아쿠아리아(Aquaria)]
1.6Ghz
256MB RAM
Mid/High-End Video Card
Latest Video Card Drivers w/ OpenGL support
Sound Card
200 Mb Free Hard Disk Space

- [애비욘드 2(Aveyond 2)]
OS: Windows 98/ME/2000/XP
CPU: 600 Mhz
RAM: 128 MB
DirectX: 8.0
Hard Drive: 43 MB

- [팀 포트리스 2(Team Fortress 2)], [포탈(Portal)]

최소
1.7 GHz Processor,
512MB RAM,
DirectX? 8 level Graphics Card,
Windows? Vista/XP/2000

권장
Pentium 4 processor (3.0GHz, or better),
1GB RAM,
DirectX? 9 level Graphics Card,
Windows? Vista/XP/2000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s List

  1. isdead 2007/12/17 05:59 # M/D Reply Permalink

    크라이시스는 어차피 그런 '고사양'을 위한 게임이니, 솔직히 좀 동의하기 힘듬.
    것보다 아직 '이걸 완벽히 돌릴 수 없다!'라는 사실이 문제라고 보는데... 아마 내년에 새로운 가속칩셋이 달린 머신이 나온다면, 상황이 뒤늦게 달라질지도 모르죠.

    1. mrkwang 2007/12/17 07:25 # M/D Permalink

      isdead> 절대로 그런 상황은 '뒤늦게 달라지는 법'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는, 당연히 '가격 인하'가 오기 마련이죠.

      19.99$로 가격 인하 후, '싸니까' 더 팔릴 수는 있겠죠.

    2. mrkwang 2007/12/17 07:29 # M/D Permalink

      isdead> 그리고 당연한 건데.

      '새로운 가속칩셋'이 나온다 해도, 그걸 '구입'해야 한다는 사실, 그리고 '그 카드를 위한 본체를 구입해야 한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음. 그리고 분명히, 1-2년 (빠르면 반년) 안에 그보다 더 고사양 게임과 기계가 나올 것이고.

    3. isdead 2007/12/18 00:53 # M/D Permalink

      오랜 시간이 지나도 가격이 떨어지지 않는 게임이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게 Falcon 4.0이겠고. (지금은 Falcon 4.0 AF)

      어떤 특정한 분기를 찍거나, 전설이 되어버린 (또는 되어버릴) 게임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대로 움직이지 않는거죠.

      워크3가 나온지 벌써 한세월 된 듯 한데, 가격 안떨어졌더군요.

    4. isdead 2007/12/18 00:55 # M/D Permalink

      수정: 워크3는 제외.

    5. mrkwang 2007/12/18 01:02 # M/D Permalink

      isdead> Falcon 4.0도 제외.

      ... 몇 년 후에도 가격 안떨어지는 상품이란 없다는. 아예 '레어' 계열로 분류되어 프리미엄 붙는거라면 모를까. 그런데 그런 쪽은 회사와 상관없이, 유저 사이나 업자들 사이에서 붙는 프리미엄이니 논외.

  2. ritgun 2007/12/17 11:53 # M/D Reply Permalink

    나름 잘사는[?] 게이머들이 많은 미국에서도, 크라이시스와 언토3는
    넘사벽에 가까운 사양입니다. 위의 게임을 그나마 재대로 돌리기 위해
    필요한 기기값은 무려 2천불 이상 -_-; 결국 대다수의 게이머는 해볼수 없으며
    콘솔을 가지고 있다면 굳이 해볼 필요조차 느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죠......

    1. 흑염 2007/12/17 13:15 # M/D Permalink

      $2000 이상이라는건 조금 오버된 수치로 생각되네요.
      8800GTS(356mb)에서 미디움으로 훌륭하게 돌아갑니다.
      $200대의 중급기죠.

    2. Nairrti 2007/12/26 23:17 # M/D Permalink

      훌륭하게 돌아갈런지는 모르지만, 대체로 저런 고가의 컴퓨터를 보유한 게이머들은 풀옵을 원하는 사람들이죠. 다른 게임들은 풀옵이 가능하지만, 8800GT 신형을 SLI해도 풀옵션을 돌릴 수 없다는 건 '오버된 수치'가 아닙니다.

  3. 릿군 2007/12/18 03:38 # M/D Reply Permalink

    위의 기기값은 그래픽 카드만 바꾸는게 아니라, 모니터 마우스등 주변기기를 제외한
    시스템 본체값을 이야기하는겁니다. :p

  4. isdead 2007/12/18 04:06 # M/D Reply Permalink

    여튼 결론을 정리하자면,

    THX를 도입한 영화를 THX인증 못받은 영화관밖에 없는 나라에서,
    "우리도 볼 수 있게 조절 해주는게 맞지않냐?" 라고 하는 것과 비슷함.

    PoM이 들어가고 3D Ocean이 들어간건, 필요 이상으로 들어간게 아니라 필요해서 들어간겁니다. 그걸 원하지 않던 사람들이야 이해 못하는 부분인거죠. THX처럼.

    1. mrkwang 2007/12/18 09:38 # M/D Permalink

      isdead> 그건 경우가 매우 다름.

      THX 도입한 영화라도, THX 안나오는데서 볼 수는 있습니다. 사운드를 그거 온니로 만들지 않으니까요. 실제 DVD에는, THX를 넣더라도 돌비 서라운드나 5.1 - 2.0 채널 정도의 '대중적인 사운드'를 같이 넣고, '원래의 스펙보다는 후지더라도' 볼 수는 있습니다.

      그런데 이른바 '고사양' PC 게임의 경우, 그정도의 컴퓨터를 갖고 있지 않은 한 '아예 돌리지 못하는 경우'가 속출하죠. '최소사양'이라고 적어놓는 경우는, '돌릴 수는 있지만 실제적인 게임은 불가능'한 경우가 적지 않고.

      ... 그리고 THX는 최신 기술이 아님. 1983년 기술이고, 옛날 옛적의 한국 영화관에서조차 THX 마크 달고 영업하던데가 있었으니, 여기서 예로 들기는 너무 올드스쿨.

  5. isdead 2007/12/18 04:09 # M/D Reply Permalink

    그리고 Parallax Occlusion Mapping, 즉 POM의 발전은 조만간 게임용 하드웨어계에도 꽤 큰 이슈가 될거라고 봅니다. 하드웨어 가속만 가능하다면 현재보다 10배 많은 프레임을 보여줄 수 있으니까요.

    "게임이 나올때마다 '업글'을 단행하던지, 아니면 더 좋은 컴퓨터를 구입한 몇 년 뒤에 즐기는" 시대가 점점 끝나간다는 소리이기도 합니다.

    1. mrkwang 2007/12/18 09:26 # M/D Permalink

      isdead> PC 게임 기술의 발전은, 언제나 그래왔습니다. 더 좋은 기계가 나오면, 더 좋은 기술을 만들고, 더 높은 넘사벽을 만들어왔죠.

      현재보다 10배 많은 프레임을 보여준다고 해서, 거기서 멈춘다는 보장은 전혀 없습니다. 그 다음에는 20배 30배 100배에 도전할테고, 기술의 발전이 '프레임 수 상승'만 노리고 직진할리도 없으니까요.

      사실 2007년 발매된 고사양 PC 게임이 하나 둘이 아니더라도 저런 분석이 나올만큼 못팔지는 않았지만, 왜 [크라이시스]와 [언토3]에서 PC 판매량이 멈칫해버렸는지 하는 것은, 특히 '멀티'로 발매된 [언토3]의 PC 판매량이 [크라이시스]의 절반도 안될만큼 적냐는 점은, 분명히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언토3]는 'PC 업글 안해도 선택할 수 있는 길'이 있으니까, 그냥 그리 가버렸다고도 볼 수 있죠.

      오리지널 XBOX때부터 여러 PC 게임들이 XBOX로 멀티를 뛰었는데, 이게 '업글하기 애매하면 좀 후진 그래픽으로라도 이쪽 즐기셈'스러운 접근이죠. (PS2까지는 멀티 뛰지 않은 PC 기반 게임들 얘기.)

      좋은 예가 구시대의 고사양 게임 [엘더 스크롤 3 : 모로윈드]인데, 당시 제가 가진 PC가 '최저사양'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니멈으로 놓아도 끝없는 하드 스왑으로 인해 플레이가 불가능한 수준이었지만, XBOX 버젼으로 돌리면 픽셀 팍팍 깨지고 존 넘어갈 때 로딩은 좀 길어도 게임 자체는 할만 해서 대략 100시간은 넘겼습니다.

      위 리플에서 THX로 비교를 했는데, THX는 'THX only'로 출시를 하지 않아 '후진 사양에서도 감상은 가능'한 경우고, 이런 식의 '콘솔 멀티'도 그런 경우의 선택지 중 하나로 들 수 있겠습니다.

  6. isdead 2007/12/18 12:51 # M/D Reply Permalink

    그 얘기는 http://isdead.egloos.com/3092996 이런 식으로라도 게임을 즐길수 있게 해줘야한다, 라는 이야긴데.

    Crytek은 "이 게임을 즐기려면 이런이런 그래픽적 요소를 충족해야 완벽하게 즐길 수 있다." 라고 말하는거죠. 8비트 게임에서 느끼던 그래픽적인 격차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도입하고, 그 절정에는 Far Cry 시절부터 엄청난 그래픽을 자랑하던 저 독일 개발사가 있는거죠.

    안팔리는건 안돌아가니 당연한거라고 보는데... 그게 아직 돌아가는 PC가 없어서 그런거지, 사람들이 "고사양 게임에 분노했다!" 라고 보는건 아니라고 생각함.

    1. mrkwang 2007/12/18 19:38 # M/D Permalink

      isdead> 우선 제 글에서 '고사양 게임에 분노했다!'고 한 적이 없고.

      굳이 말하자면, '끝을 모르고 밀어닥치는 업글 압박의 고사양 게임 플레이를 포기했다!'에 가까울테죠.

  7. chris 2007/12/19 15:48 # M/D Reply Permalink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덧붙여서, 하드웨어 제조업체(특히 그래픽카드)들이 계속해서 신 제품을 팔기 위해서 이런 고사양 게임들을 지원한다는 얘기도 있죠.. 이런 게임들은 늘 하드웨어 업글을 필연적으로 이끌어냈고 게임 S/W 는 구입하지 않고 와레즈 등을 통해 복사로 하면서 그걸 돌리기 위한 H/W 는 늘 최신사양으로 구입하는 어이없는 상황이 전개 되어 왔습니다.. 즉 S/W 판매량을 불법 다운로드 수가 넘어서는.. 그래서 하드웨어 업체들이 S/W 개발사에 스폰싱을 한다는 얘기가 설득력이 있더군요.. (앞으로는 정품 다운로드 시장이 점점 커질 거라 믿습니다. 그리고 대세는 PC/콘솔 멀티죠...)

    벌써 발매 후 10년이 지난 스타크래프트만 봐도 넘사벽 게임들이 대박 판매량의 빅히트를 하거나 대작의 반열에 든 사례는 잘 없는 것 같습니다..

  8. 정시퇴근(이글루) 2007/12/26 16:52 # M/D Reply Permalink

    지금 8만장이면 이후에 많이 팔려도 최대 20만장은 못넘기겠군요. 크라이시스의 상징성은 이해가 가지만....--;;; 너무 안습인데요. 엔진팔아 수익을 매워야겠군요.

  9. cnj 2007/12/26 17:17 # M/D Reply Permalink

    여기 이렇게 엄청난 댓글이 달렸었다니 이제야 봤네요. 광님의 예리한 분석이 정말 흥미롭네요. 저도 광님의 의견에 동의하고. 결론은 게임성과 최적화의 승리. 그래픽만 '조낸' 뛰어난 게임은 분명 한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픽은 게임의 필요조건이 될 수는 있어도 충분조건이 될 수는 없는거죠.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Submit
: 1 : ... 4196 : 4197 : 4198 : 4199 : 4200 : 4201 : 4202 : 4203 : 4204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