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사 : Valve
발매연도 : 2007
가격 : 29.95$ (오렌지 박스 49.95$)

올해의 게임을 자체적으로 뽑는다면, 앞으로 무슨 게임이 나오는지에 상관없이 무조건 [팀포트리스 2]를 뽑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불쌍한 스나이퍼 ㅠ.ㅠ. 하긴 이 맛에 스파이 한다.


우선 하고 싶은 말은...

1. 이건 게임이 아니다.
2. 아마 올해의 게임을 자체적으로 뽑는다면 앞으로 무슨 게임이 나오는지에 상관없이 무조건 팀포트리스2를 뽑을 것이다.
3. 동영상만 봐도 이 게임을 해야만 하는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다.


* 스타크래프트가 나오기 전의 그 설레임을 기억하는가?

보통 대작이라는 게임은 개봉 전부터 알 수 없는 아우라가 느껴지기 마련이다. 필자가 중학교 1학년 때 [스타크래프트(Starcraft)]가 나오기를 고대하던 때가 있다. [스타크래프트]는 이미 게임이 나오기 전부터, [워크래프트 2(Warcraft 2)]를 이을 최고의 게임이라는 찬사가 따라다니고 있었다. 나도 당연히 그걸 믿었고, [스타]가 나오기 전부터 엄청난 기대를 했다.

그 당시에는 지금처럼 게임 트레일러가 돌기는 커녕 통신망이라고는 하이텔, 유니텔 같은 게 전부였다. 그나마 나는 통신을 통해서 정보를 얻지도 못 했기 때문에 유일하게 게임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은 게임잡지가 전부였다. 그런데 딱 게임 관련 스크린샷을 보고, 종족에 관한 설명을 읽는 순간, 정말 알 수 없는 희열이 느껴졌다. 그 당시 그 정도 그래픽이면 엄청난 것이었고, 무엇보다 전략시뮬레이션에서는 두 종족 밸런스 맞추기도 힘든데 세 종족으로 밸런스를 맞춰서 나온다는게 너무나 신기했다. 또, 테란의 건물 들기나 클록킹같은 개념은 너무나 신선했고, 나중에 확장팩이 나오면서 새로 등장한 러커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괴물같은 유닛이었다.


* 그 설레임과 더불어 엄청난 포스가 느껴지는 [팀 포트리스 2].

[팀 포트리스 2]를 보는 순간 딱 그러한 느낌이 들었다. 트레일러만 봐도 딱 알 수 있었다. 감각적인 동영상 안에 묻어있는 게임의 아우라는 내 온 몸에 전율이 돌게 했다. 군가같은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여유있게 기다리는 엔지니어의 표정, 잽싸게 방을 나가는 스카우트, 근엄한 표정으로 기지 한가운데서 머신건을 쏘는 헤비, 헤드샷 한 방으로 헤비를 날려버리는 스나이퍼, 스나이퍼 뒤에서 귀신처럼 나타나 현란하게 칼장난을 치며 한 방에 스나이퍼를 없애버리는 스파이 등등. 정말 게임 동영상을 이렇게 잘 만들 수 있단 말이냐! (나중에 게임을 하면서 안 거지만 그 동영상의 배경이 된 맵은 모든 케릭터의 특징을 다 살릴 수 있는 최고의 맵이다.)

우리가 흔히 주변에서 접할 수 있는 FPS 게임들은 기껏해야 두가지 직업밖에 없다. 하지만 [팀 포트리스 2]에는 9가지 직업이 존재하고, 정말 신기하게도 9가지 직업의 밸런스가 거의 완벽하게 잘 이루어져있다.


* 감각적인 게임 구성

게임 내 캐릭터별 특성은 아마 많은 곳에서 보았을 것이고, 또 맘만 먹으면 볼 수 있으므로 굳이 언급하지 않겠다. 하지마 대신에 이 게임의 전반적인 느낌을 설명하려 한다.

처음 이 게임을 하면서 느꼈던 건 죽을 때 너무 즐겁다(?)는 것이었다. 보통 FPS 게임에서 죽으면 바로 대기 화면으로 이동하면서 부활을 기다린다. [팀포 2]에는 이와 비슷하게 다음 부활을 기다리지만 한 가지 차이점이 있다. 그것은 자기를 죽인 적군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이게 정말 멋있는데, 내가 죽으면서 갑자기 카메라가 적 케릭터로 줌인 된다. 그와 동시에 케릭터는 보통 그 특유의 썩소(특히 데모맨의 썩소가 최고다.) 또는 여유있는 표정(스나이퍼는 그저 무덤덤하게 있다.)을 짓는데 그 장면이 거의 대부분 오늘의 포토제닉이 될 수 있을만큼 재미있다.(실제로 F5키를 누르면 그 화면이 캡쳐된다.) 그리고 그와 동시에 가운데 화면에 나의 최고기록을 보여주는데, 거기에 붙어있는 수식어가 또한 재미있다. "'긍정적으로 바라보면' 당신의 킬수는 역대 최고입니다." 죽었으니까 좀 슬프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했을 때는 역대 최고의 기록을 세웠으니 좋게 볼 수도 있다. 이런 뜻일거다. 요런 멘트 하나도 세세히 신경 쓴 밸브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 세세한 곳까지 신경쓴 밸브의 정성을 느껴보자.

이런 것 외에도 밸브의 세세함에는 감탄을 금할 수 없다. 게임을 하다보면 메딕이 필요할 때가 있다. 이럴 때는 영문키 e를 누르면 자동으로 메딕~하면서 소리를 지른다. 그런데 다른 모든 케릭터는 메딕~ 또는 닥터~ 등으로 부르는데 파이로는 우우~하는 소리로 부르는 거다. 처음에는 이게 왜 이러지 얘는 말을 못하나 하고 생각했는데 파이로의 모습을 제대로 보니 이해가 됐다. 파이로는 화염방사기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전신마스크를 쓰고 있고 이 마스크로 얼굴이 둘러싸여있다보니 말하는게 그렇게밖에 안 들렸던 것이다.


* 그래픽만으로 이 게임의 매력은 배가 된다.

그래픽에 대해서도 한 마디 안 할 수가 없다. 원래 필자는 [써틴(xiii)]같은 게임의 그래픽을 좋아한다. 일명 카툰 랜더링이라고 하는 이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게임을 보면, 필자는 무조건 게임부터 하고 본다. [팀포트리스 2]는 비록 카툰렌더링이 아니지만 그와 유사한 질감을 보여주는 그래픽 수준을 보여준다. 처음 게임 동영상을 보고 있으면 마치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이다. (실제로 해외에서 [팀포 2]를 이용해 " target="_blank">IGNIS SOLUS라 는 짧은 애니메이션을 만들기도 했다. 동영상 내에 등장하는 모든 화면은 게임 내의 실제 화면이다.)

모든 케릭터가 자신들의 특성을 단적으로 잘 드러낼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다. 게임을 안 해본 사람이라도 케릭터 생긴 거만 보면 케릭터의 특성을 유추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만화같은 그래픽인데 죽는 모습은 매우 사실적이다. 케릭터가 죽을 때 사지가 분리되는 모습은 정말 잔인하다. 심지어 목이 떨어져서 바닥에 뒹굴기도 한다. 이러한 아이러니한 모습의 그래픽은 어색하기는 커녕 오히려 게임에 완전히 몰입할 수 있게 만드는 장치가 되어준다.


* 누구나 손쉽게 적응할 수 있는 게임 시스템

그래픽과 더불어 또 한가지 마음에 들었던 것은, 게임에 적응하는데 걸린 시간이다.

이 게임에는 특별한 튜토리얼 미션이 없다. 그냥 게임 내 들어가서 게임에 적응해라 뭐 이런 건데(물론 공식 홈페이지에 가면 사실 튜토리얼 문서가 있다.), 정말 가서 적응해도 충분하다. 그냥 캐릭터 중 자신의 마음에 드는 거 하나 골라서, 팀에 조금 폐를 끼치면서 뻘짓하다 보면 금방 게임의 목표를 알 수 있게 된다.

물론 맵의 구조 등에 적응하는 시간이나, 특유의 FPS 실력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헤비나 닥터 같은 케릭터를 플레이하면 그다지 엄청난 실력은 필요하지 않다. 그리고 각캐릭터의 플레이를 어떻게 해야되는지 궁금하다면 다른 사람의 플레이를 보면 된다.

물론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FPS게임들은 훨씬 더 적응하기 쉽다고 생각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러한 FPS는 전적으로 게이머의 FPS실력을 요구한다. 따라서 자신이 FPS를 잘 못 하는 유저라면 조금 하다가 재미 없어서 그만두고 마는데, [팀포2]는 그렇지 않은 것이다. 또한 보통 직업이 몇 개 없는 FPS에서는 적응이 쉬운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직업이 9개나 되는 게임의 적응이 쉽다는 것은 놀랍기만 하다.


* 정말 재미있어서 손을 놓을 수 없다!

게임에 중독되는 경우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게임의 중독요소에 의해 게임에 중독되는 경우, 두번째는 게임이 너무 재미있어서 게임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경우다.

솔직히 개인적인 의견으로 대부분의 국내 인기 온라인 게임들은 후자보다는 전자에 가깝다. 그리고 사실 최근에 재미있게 한 [퍼즐 퀘스트(Puzzle Quest)]도 처음에는 후자인 줄 알았으나 시간이 가면 갈수록 전자에 가깝다는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팀포 2]는 무조건 후자이다. [팀포 2]는 정말 재미있어서 그만 둘 수가 없다. 이러한 게임을 보았을 때 우리는 "대작이구나!"라고 외치는 것이다.


게임 사는 곳 : 10월 10일 이후 패키지 발매를 사시던지, 스팀에서 다운로드 판을 사시던지. PC뿐 아니라, PS3와 XBOX360으로도 오렌지 박스의 패키지가 나왔습니다. (북미 기준.)

관련 링크 :
[IGNIS SOLUS]의 제작팀 Lit Fues Films
" target="_blank">[IGNIS SOLUS]의 Youtube 페이지

이 글의 관련글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s List

  1. Krose 2007/11/26 11:24 # M/D Reply Permalink

    정말 대작입니다. 귤상자 리뷰도 지금 최상이고, 올해의 게임이 되지 않을까 하는데 독립적인 게임이기보다는 선물세트 중에 하나인지라.. 과연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솔직히 귤상자는 팀포2와 포탈만으로도 대작소리 들을만 합니다!!

  2. 후멍 2007/12/12 00:53 # M/D Reply Permalink

    팀포2 워낙에 재미있다는 소리를 많이 들어서 해보고 싶긴 한데 FPS 울렁증에 수전증까지 있어 정말이지 쉽게 접근할 수가 없습니다. 스트레스 풀려고 시작한 게임에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았던 기억이 많아서.. 스페셜 X스, 아X, 카운터 스트라X크 등등이 다 그랬거든요. 말씀하신대로 메딕이나 헤비는 좀 괜찮을지..
    다른 사람과 함께 하는 게임에 목말라 있습니다 ㅜㅜ

  3. cnj 2007/12/12 01:17 # M/D Reply Permalink

    아 이건 뭐 데모도 없으니. 데모부터 해보세요. 이런 말씀을 드릴 수가 없군요.
    근데 확실한건 위에 열거하신 게임(카스 제외하고 카스는 안 해봐서;)보다 팀포2가 재미있다는 건 정말 확실합니다. 그리고. 울렁증은. 스파이나 스카웃 같은 케릭을 안 하신다면 별로 없을 거에요. 헤비같은 케릭은 워낙 느려서 하면서도 답답하거든요.ㅎㅎㅎ

  4. V 2009/08/01 18:38 # M/D Reply Permalink

    요즘은 맵수백개에 수많은아이템들이나왔내요ㅋㅋ 죽은척하기에 활에
    별에별게 다나와서 정말강추

: 1 : ... 4254 : 4255 : 4256 : 4257 : 4258 : 4259 : 4260 : 4261 : 4262 : ... 5430 :


게임 드립니다.
Pig-Min Agency
추가 모집

Pig-Min English

한국 만화영화
비디오 판매



해외 캐주얼 / 인디 시장
게임(제품)컨설팅


Welcome to Indie Gaming.

운영 : mrkwang
기술 : 나유령

About PIG-MIN
Contact us

Pig-Min Agency
Pig-Min의 저작권 관련
인디게임 FAQ

따라갈만한 트위터


아케이드 : 액션 : 플래포머
슈팅 : FPS
어드벤쳐 : 퍼즐 : RPG
전략 : 시물레이션
시리어스 게임

Pig-Min 추천
한글화

전체 태그 : 태그 분류


Archives

Categories

전체 (5430)
뉴스 (2379)
리뷰 (1041)
프리뷰 (248)
다녀왔습니다 (67)
칼럼 (876)
웹툰 (32)
Interview-한국어 (65)
Interview-English (33)
링크 (10)
여러분들의 말씀 (4)
제작자분들 공간 (1)
Tip & Hint (8)
공지사항 (663)

Email Newsletters & Email Marketing by YMLP.com

    트위터에서 따라오기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관리자 입장
    메일 로그인